배너 닫기
후원하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RSS
자사일정
주요행사
네이버톡톡
맨위로

美·EU·英·캐, 중국의 위구르족 인권탄압에 동시다발 제재

등록일 2021년03월24일 01시29분 URL복사 기사스크랩 프린트하기 이메일문의 쪽지신고하기
기사글축소 기사글확대 트위터로 보내기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사진=더블유타임즈, 제공=BBC)

 

3월 22일(현지시간), 미국이 유럽연합(EU)과 조율하여 중국의 위구르족 탄압에 대한 제재를 발표할 것이라고 정치전문매체 폴리티코가 보도했다. 이번 제재에는 미국, EU, 영국, 캐나다가 참여했다고 보도되었다. 제재 대상에는 위구르족 탄압과 관련된 중국의 개인 관리 4명과 단체 1곳이 포함된다. 이번 제재는 중국 정부에 대한 것이 아닌, 개인과 단체 차원에서 이루어졌지만, 중국 정부의 위구르족 인권 탄압에 대한 제재라고 볼 수 있다.


1760년 위구르족이 머물던 오늘날의 신장 지역이 중국 본토로 편입된 이후 1930년대부터 위구르족의 독립 운동이 시작되었다. 1990년대 소련의 해체에 탄력받아, 위구르족의 민족 운동은 더 활발하게 전개되었다. 하지만 중국의 탄압은 더욱 거세졌고 1997년에는 유혈 사태까지 일어난 바 있다. 중국 정부가 위구르족의 독립에 반대하는 배경에는, 신장 지역에 존재하는 수많은 자원과, 중앙 아시아로의 진출에 용이한 지리적 요충지가 신장 지역이라는 점이 있다. 최근까지도 중국 정부의 위구르족에 대한 탄압은 심각한 수준인데, 수용소로의 감금과 그 안에서의 사상교육 심지어 성폭행까지 발생하고 있을 만큼 인권 유린이 심각한 상황이다.


이번 제재는 다양한 유형의 제재를 포함하고 있으며, 그중 인권 탄압 혐의를 받는 개인에게 적용되는 경제적 제재인 “글로벌 마그니츠키(적용 대상의 미국 내 재산의 동결 및 거래 금지)”가 포함될 것으로 알려졌다.


바이든 행정부는 중국 내에서 벌어지는 인권 탄압 문제의 해결을 위해 다른 국가들과 협력하고 있다. 이번 제재는 본격적인 움직임으로 보인다. 또한 EU에서 중국에 인권 탄압에 따른 제재를 가한 것은 1989년 천안문 사태 당시 무기 금수 조치를 취한 이후 처음이다. 제재 소식을 접한 중국 정부는 외교부를 통해, 제재 관련 개인 및 기업, 기관은 중국 본토와 홍콩, 마카오의 입국을 금지시키겠다고 발표했다. 따라서 중국과 미국, 유럽 간의 갈등이 고조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재연 기자
desk@wtimes.kr


◎ 더블유타임즈 W-TIMES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 더블유타임즈 ​W-TIMES Copyright Protected

이재연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 0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