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후원하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RSS
자사일정
주요행사
네이버톡톡
맨위로

美 백신 지원, 정부 기대와 달라

미국 백신 지원 북미. 쿼드 국가 우선, 한국 백신 수급 차질

등록일 2021년04월25일 20시29분 URL복사 기사스크랩 프린트하기 이메일문의 쪽지신고하기
기사글축소 기사글확대 트위터로 보내기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사진=더블유타임즈, 제공=게티이미지)

 

지난 24일 ‘범정부 백신 도입 태스크포스(TF)’는 긴급 기자회견을 통해 화이자 백신 2000만명 분을 추가 계약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정확한 도입 시기 및 가격은 제약사와의 비밀유지조항으로 인해 정부는 이에 대해 함구하고 있다. 현재 알려진 바에 의하면 2분기까지 우리나라에 공급되는 화이자 백신의 양은 700만회 분이며, 이미 도입된 양은 175만 분, 6월까지 도입될 양은 총 525만회 분이다. 이스라엘에서는 현재 집단면역을 형성했다고 밝힌 것과 대비되는 백신 수급 실정이다.

 

이에 野권 및 전문가들 입장에서는 백신 수급에 있어 미국과의 백신 스와핑을 얘기하고 있지만, 지난 21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코로나 백신의 해외 지원과 관련해, “해외로 그것(백신)을 보내는 걸 확신할 만큼 충분히 갖고 있진 않지만, (앞으로)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했다. 이어 캐나다 총리와의 통화 사실을 공개하며 “중미 등 우리가 도울 수 있다고 확신하는 다른 나라들도 있다”고 했다. 네드 프라이스 미 국무부 대변인은 “미국은 공중 보건 분야에서 리더십 역할을 수행해 왔다”며 “캐나다·멕시코를 비롯해 (중국 견제용 4국 연합체인) 쿼드와 수급 관련 협의를 했다”고 말했다.

 

결국 미국에 백신 지원에 있어 가장 우선순위는 인접국인 캐나다 혹은 멕시코와 같은 북미권 국가들일 것이며, 그 다음 차순위는 쿼드(미국, 인도, 일본, 호주 등 4개국이 참여하고 있는 비공식 안보회의체)국가들임을 밝혔다. 현재 우리나라는 쿼드라는 협의체에 참여하고 있지는 않다.

 

정의용 외교부 장관은 지난 20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에서 외교적 관례를 깨고 미국과의 ‘백신 스와프’ 논의 사실을 일방적으로 공개했다. 이튿날 관훈클럽 토론회에선 코로나 유행 초기 미국에 진단 키트와 마스크를 지원한 것을 언급하며 “어려울 때 친구가 진정한 친구”라고 했다. 백신 지원에 소극적인 미국을 압박하기 위한 ‘장외 여론전’으로 해석됐다. 문재인 대통령도 다음 달 하순 예정된 한미 정상회담을 두고 “백신 협력을 논의하겠다”고 했다.

 

하지만 한국 정부의 기대와는 달리 프라이스 대변인은 한국과 ‘백신 스와프’를 고려하느냐는 질문에 “비공개 외교적 대화에 대해 언급하지 않겠다”며 “현 단계에서 우리는 국내 백신 접종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우선 협력 대상으로 쿼드를 거론한 것이다.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도 쿼드 차원의 백신 지원 계획을 발표했다.

 

나윤성 기자
desk@wtimes.kr


◎ 더블유타임즈 W-TIMES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 더블유타임즈 ​W-TIMES Copyright Protected

나윤성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 0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